영화 리뷰: ‘스팅’. 외계 거미가 브루클린에 공포를 심다

'스팅'는 알리라 브라운, 라이언 코, 페넬로페 미첼 주연의 키아 로치-터너 감독의 영화입니다.

여러분은 외계인의 DNA가 주입된 거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지 생각해본 적이 있나요? 수많은 영화가 이 주제를 다뤘겠지만, 만약 아직 생각해본 적이 없다면, 이 영화가 그 궁금증을 해결해 줄 것입니다.

‘스팅’은 옛날 영화 스타일로 촬영된 클래식한 공포 영화로, 진정한 레트로 감성을 담고 있습니다. 어린 시절의 은밀한 공포를 다시금 불러일으키는 거미 공포 영화입니다.

줄거리

추운 겨울 폭풍 속, 브루클린의 한 아파트 단지에 특별한 손님이 나타납니다. 외계인의 감염을 받은 거미가 평온한 주민들의 생활을 거미 지옥으로 바꾸는 이야기입니다.

스팅
스팅

레트로 감성을 담은 ‘스팅’

‘스팅’은 우리가 어렸을 때 비디오 가게에서 빌려보던 영화 중 하나처럼, 옛날의 향수를 불러일으킵니다. 깜짝 놀랄 만한 장면들, 주관적인 카메라 앵글, 그리고 거대한 거미가 등장하여 등장인물 간의 갈등을 조성하는 등 모든 요소가 그 시절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재현합니다. 영화는 고전 영화에 대한 지속적인 참조와 함께, 오래된 텔레비전, 벽지, 히터 등 과거의 요소들을 통해 현대에서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이는 우리가 좋아했던 B급 영화에 대한 진정한 헌사입니다.

늘 똑똑한 어린 소녀

이런 영화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은 바로 영웅적인 어린 소녀입니다. 성인들의 기준이 부족한 상황에서 상황을 구해야 하는 영리한 소녀가 등장합니다. 영화 속에서 샬롯이라는 이름의 소녀는 훌륭한 배우 앨리라 브라운이 연기하며, 그녀에게 최고의 미래를 기원합니다. 그녀는 재능과 개성을 지니고 있으며, 영화의 톤을 잘 유지했습니다.

예상보다 나은 각본

‘스팅’은 캐릭터의 드라마나 개인적인 갈등을 강조하는 영화는 아닙니다. 대신 가볍게 즐길 수 있는 공포 영화로, 과거를 떠올리게 하고 금방 잊힐 수 있는 영화입니다. 그러나 예상보다 나은 훌륭한 이야기를 가지고 있으며, 잘 그려진 캐릭터와 적절한 각본의 리듬을 자랑합니다. 소규모 제작임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서사 구조를 가지고 있어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만합니다.

전체적인 의견

처음부터 높은 기대를 가지진 않았지만, 기대를 뛰어넘는 완성도를 보여줍니다. 많은 거미 영화들보다 훨씬 나은 작품으로, 놀라움이나 악몽을 주진 않지만 모두의 뛰어난 프로페셔널리즘이 돋보입니다.

마사 오하라(Martha O'Hara)
마사 오하라(Martha O'Hara)
MCM 에디터: 예술, 쇼, 자연, 영화. 연락처: marthaohara (at) martincid.com
관련 기사

댓글 남기기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최신 기사